Media Log

복근(abdominal muscles)과 둔근(gluteal muscles)의 협응력(coordination)을

개선(改善)시키기 위한 치료적 운동(therapeutic exercise)을 할 때에,

요추의 극돌기(spinous process of lumbar vertebrae)와 그 주변이 따끔거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부분 복근을 수축(contraction)할 때에 이러한 증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복횡근(transversus abdominis)의 반복적인 수축에 의한

요배근막의 손상(injury of lumbodorsal fascia)'

 

또는 '둔근의 협응력 저하에 의한

요배근막의 과사용 증후군(overuse syndrome of lumbodorsal fascia)'으로 볼 수 있습니다.

 

 

전자(前者)의 경우에는

'운동의 난이도를 조절하거나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으며,

 

후자(後者)의 경우에는

'둔근을 자극하는 데에 초점이 맞추어진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후자의 경우는 개구리 자세(frog posture)-엎드린 채 양쪽 고관절을 외전(both hip abduction)

그리고 양쪽 슬관절을 굴곡(both knee flexion)하고, 이 상태에서 양쪽 발바닥을 서로 맞닿게 한 후,

이를 유지하며 양쪽 고관절을 신전(both hip extension)-를 실시한 후에

다른 치료적 운동들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 이 운동은 요추부 척주기립근(lumbar part of erector spinae)과 요방형근(quadratus lumborum)

그리고 슬괵근(hamstring)이 과도하게 활성화될 수 있으므로

'복근의 수축(contraction of the abdominal muscles)을 유지함으로써

요추-골반 영역의 안정성(stability of the lumbopelvic region)을 확보'하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submit